약관의 나이가 된 한 청년이 복권 한장으로 인해 인생역전을 한 주인공이 되었습니다.

지난 12일 미국 ABC 및 영국 BBC 등의 주요 언론은

플로리다 주에서 당첨이 된 4억 5100만달러 한화 약 4803억원짜리 메가밀리언의

복권 주인공이 포트리치시 플로리다에 거주하고 있는 셰인 미슬러 (20세, 남성) 라고

일제히 보도를 하였습니다.

한번에 청년재벌이 된 청년은 지난 12일 아버지와 변호사를 대동하여

플로리다주 복권위원회에 나타나 복권 당첨금을 수령하였습니다.

일시불로 당첨금을 수령받아 실제로 미슬러가 수령받은 금액은

2억 8120만달러 한화 약 2994억원 입니다.

미슬러는 이제 나는 20살이라며 다양한 열정을 추구할 계획으로

나의 가족도 돌보고 인도적으로 좋은일에 사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
흥미로운 점은 미슬러가 거액에 당첨이 된 사실을 제일 먼저 세상에 알린 방법은

미슬러의 페이스북입니다.

지난 5일 복권이 당첨 된 후 미슬러는 페이스북에 오마이갓 이라는 짤막하지만

임팩트 있는 글을 남겼습니다.

보도에 따르자면 미슬러는 집 근처에 위치해있는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

행운의 복권을 구입했으며 편의점 주인 또한 당첨복권을 판매하여

10만달러의 거액을 손에 쥐게 되었습니다.

현지 언론에서는 메가밀리언 사상 4번째 큰 액수에 해당되는 금액이며,

확률이 3억 250만분의 1이라며 얼마전 미슬러가 한 파워볼사이트 회사에 취직을 하였으나

당첨이 된 직후 그만 둬 사실상 은퇴한것이나 다름없다고 보도했습니다.

출처 : 파워볼랩 – http://toonburi.com/%ED%8C%8C%EC%9B%8C%EB%B3%BC%EC%82%AC%EC%9D%B4%ED%8A%B8/

Avatar

By admin

댓글 남기기